jb21.com 고1 신규생 (편입생 약간명) 모집
 


   
 

[로그인] 
name
관리자 ( Write : 2019.03.25, 22:11 )
subject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과 향후 대입 변화
과목 고1 신규생 (편입생 약간명) 모집

'고교교육 기여 대학 지원사업'과 향후 대입 변화

지난 35, 교육부의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기본계획 발표가 있었다. 해당 내용을 보면 사업 참여대학을 확정하기 위한 추가선정평가의 지표로 학종 공정성 강화를 목표로 한 4개 조항이 신설되고, 관련 배점은 29점에서 36점으로 상향 조정됨을 알 수 있다. 무려 559억 원의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지방 국립대는 물론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주요 대학까지 참여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부터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이 가져올 향후 대입 변화를 살펴보고, 입시 전략 수립에 활용해보도록 하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지난해부터 교육부에서 2년 주기로 운영 중인 사업이다. 교육부는 559억 원이 걸린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의 대상 대학 선정 평가를 []중간평가(대상: 이미 지난해 선정된 대학), []추가선정 평가(대상: 중간평가를 통과하지 못한 대학 및 신규 참여 대학)으로 이원화했다.
이중 []추가선정평가 지표에 학종 공정성 강화를 위한 4개 조항이 신설됐다.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자기소개서 대필/허위작성 확인 시 의무적 탈락/입학취소 조치, (2)평가기준 공개 확대, (3)다수 입학사정관 평가 의무화, (4)공정성 관련 위원회에 외부위원 참여 등. 또한 이와 관련된 배점 역시 7점 상향조정(29점에서 36점으로) 하였다. 이로써,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대학이 추가선정평가를 통해 재정 지원을 받고자 한다면, 이와 같은 학종 공정성 강화 조치를 향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충실히 반영해야만 하는 상황이 되었다.
특히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의 경우 1, 2점 차이로도 선정 결과가 갈릴 수 있기 때문에 이번 학종 관련 사항과 같이 배점이 큰 지표가 생기면 대학에서도 반영 여부를 적극 검토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학종 공정성 관련 부분은 대학에서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고, 교육부에서도 올해 추가선정평가 대상이 아닌 대학의 도입 검토를 요청하고 있는 추세인지라, 상당수의 대학이 이를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2019
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318일부터 예비 접수에 들어가 415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하고, 4~5월 중 중간평가 및 결과 발표를 거쳐, 6월 중 추가선정평가 및 결과를 발표한다. 평가가 2020~2021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만큼,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은 이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 대입부터는 평가 지표에 따른 변화를 보여야 한다.

그렇다면, 이러한 올해 새롭게 추가된 학종 관련 평가 지표가 대입에 미치는 실질적인 변화는 무엇이 있을까.
우선 자소서 대필/허위작성 확인 시 의무 탈락/입학취소 조치로 인해 대학의 서류검증 및 부정행위에 대한 대응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대학들이 이미 자소서 표절이나 대필을 확인하는 노력을 자율적으로 해 왔지만, 학종 도입 이후 자소서 대필 및 허위 작성 관련 등의 논란을 근절하지는 못했다. 이로 말미암아 교육부가 대학 재정 지원사업의 평가 요소로 관련 사항에 대한 조치를 명시한 자체 규정 마련 여부를 내세우기에 이른 것이다. 따라서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자소서 작성 시, 해당 규정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자소서와 관련된 보다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되는 것이기에 수험생이 이를 통해 도움을 얻게 되는 측면도 있다.

또 다른 변화는, 기존에 권고수준이었던 다수 입학사정관 평가가 본격적으로 의무화되었다는 것이다. 학종 서류 및 면접 평가에서 1명의 학생을 평가할 때, 2명 이상의 다수 입학사정관이 의무적으로 참여하는지에 대한 여부가 교육부의 평가 지표에 추가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의해, 대학 사정상 1명의 지원자를 1명의 입학사정관이 전담 해 평가하던 일부 대학 역시 평가 방식을 변경해야 한다.
이 외에, 올해 제시된 그 밖의 다른 지표(평가기준 공개나 공정성 관련 위원회 외부 위원 참여 등)의 범위나 수준 등에 관하여서도 여러 대학이 반영하고자 논의 중이다.

한편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으로 인한 대입 변화 폭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 사업안의 목표가 학종 공정성 강화였다면, 내년부터는 2022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평가 내용에 포함함으로써 본격적으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안착을 위한 개선 유도에 나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지난 28월에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통해, 수능 위주 전형 30% 이상 권고 방침을 정하고, 내년부터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재설계해 이를 유도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요컨대 이를 단순히 평가 지표로 넣는 것이 아니라, 수능 위주 전형 30% 이상을 충족하는 대학에만 사업 참여 자격 조건을 부여한다는 강도 높은 방법을 예고한 상황인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정시 30%이상 확대 계획이 그간 교육부가 고교교육 기여대학 정상화 사업을 통해 학종을 중심으로 한 수시 확대를 유도해 온 것과 상충하고 있어, 대학은 물론 수험생과 학부모의 혼란 역시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현재 교육부가 밝힌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이 정면으로 반발, 수시/정시 통합론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수능 위주 전형 확대를 반대하고 있어 당초 계획대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통한 변화가 이뤄질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가 실현된다 해도, 여전히 기존의 추세에 따라 학종을 중심으로 한 수시의 영향력이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대다수의 일반고 학생들은 향후 변화의 동태를 잘 살펴보고, 자신의 입시 전략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입시전략연구센터

JUNGBO EDUCATION SYSTEM 교육문의 T 517-8141




Prev    3월 학력평가 성적, 수능 성적과의 연관성 관리자 2019.04.01
Next    3월 학력평가의 의미와 결과 관리자 2019.03.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uncle